NOTICE

SMART NFC CHOICE FOR YOUR LIFE

News

뉴스 및 공지

게시글 검색
자동차·반도체업계, 제1차 차량용 반도체 기술교류회 "미래차 시대 대비"
쓰리에이로직스 조회수:1953 115.88.91.109
2021-03-18 14:08:41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는 한국반도체산업협회(KSIA)와 17일 서울시 서초구 자동차산업협회 그랜저볼룸에서 ‘제1차 차량용 반도체 수요업체·팹리스 기술교류회’를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날 현대자동차, 기아, 한국GM, 르노삼성자동차, 쌍용자동차 등 완성차업체와 만도, LS오토모티브, 코렌스, 모베이스, 니덱모빌리티, 엠씨넥스, 콘티넨탈코리아, LG전자 등 차량부품업체가 참석했다. 빌리브마이크론, 어보브 반도체, 쓰리에이로직스, 실리콘마이터스, 넥스트칩, 실리콘웍스 등 15개 차량용 반도체 설계 전문 팹리스 업체들도 참여했다.

 

업계는 최근 차량용 반도체 글로벌 공급차질이 발생해 국내 주요 완성차 업체 대부분이 생산차질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단기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뜻을 모았다. 이와 함께 차량 한 대당 2000여 개 이상 반도체가 들어가는 자율주행차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선제적으로 대응해자는 데 의견을 일치했다.

 

양 협회는 MOU를 맺고 기술교류회 정례개최를 통해 중장기 산업생태계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MOU를 통해 △차량용 반도체 생산기반 증설과 기업 간 공동기술개발 △차량용반도체 시제품 공동 평가·인증 지원 △Tech-Day 등 양 업계가 협력과제 발굴을 위해 협력체 정기 운영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날 행사에선 반도체 설계전문 기업들인 팹리스가 개발한 기술과 제품을 완성차업체와 자동차 부품업체들에게 소개하는 소규모 전시회를 개최하기도 했다.

 

정만기 KAMA 회장은 “우리 자동차 업계는 그동안 차량용반도체 중 98% 이상을 수입산으로 사용해왔는데 단 한 종류의 반도체 공급에 차질이 발생해도 자동차 생산 자체가 어려워질 수 있다”며 “국내 산업기반 구축 노력은 늦은 감이 있지만 자율주행차 시대 차종별로 2000개 이상의 반도체가 소요되는 것을 감안한다면 중장기 측면에서 산업생태계 구축을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양 협회는 양 업계 간 교류와 협력이 확대되도록 중매 혹은 중계 역할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갈 계획”이라며 “정부도 R&D 지원확대, 전문설계 인력양성, 반도체 장비산업육성 등을 통해 차량용반도체 산업을 우리나라의 차세대 성장동력 중 하나로 키워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출처 : 이데일리 뉴스(https://www.edaily.co.kr/)

댓글[0]

열기 닫기